• UPDATE : 2019.12.6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금융사기·불법유사수신피해자연대 출범IDS홀딩스·아름다운바다 등 4개 피해자모임 참여
각종 금융·투자사기 범죄 피해자들이 연대기구를 만들었다. 피해구제 활동과 피해대책 마련은 물론 금융사기·불법유사수신 근절을 위한 법·제도 개혁을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31일 약탈경제반대행동에 따르면 (가칭)금융사기·불법유사수신피해자연대가 1일 출범한다. 고수익 미끼를 던져 거액을 가로채는 유사수신업체나 불법다단계 회사에서 피해를 당한 4개 단체(IDS홀딩스 피해자모임·아름다운바다 피해자모임·동양그룹 금융사기 피해자모임·한성무역사기탈북민피해대책위원회)가 참가의사를 밝혔다.

홍성준 약탈경제반대행동 사무국장은 "개별 사건 피해자들이 각자 피해구제 활동을 하는 것도 의미가 있지만 연대기구를 구성해 함께 활동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대기구를 통해 부자는 부를 더 축적하고, 불황 속 서민들은 다단계 피라미드 유혹에 걸려들 수밖에 없는 한국 경제구조 문제를 제기하고, 법·제도적 개혁을 촉구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금융사기·불법유사수신피해자연대는 △금융사기·불법유사수신 주범 및 모집책 강력 처벌 촉구와 법·제도 개혁 △피해자들에 대한 피해배상 촉구와 법·제도 개혁 △불법유사수신 감시기구 발족 △인권과 인성 교육 △금융피해 예방교육 활동에 나선다.

이들은 첫 공동행동으로 1조원대 사기·유사수신행위로 1만2천여명의 피해자를 양산한 IDS홀딩스 사기사건 관련 국가배상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홍성준 국장은 "검찰이 IDS홀딩스의 사기를 인지하고 2014년 처음 기소할 당시만 해도 피해액이 672억원이었는데, 법원이 김성훈 IDS홀딩스 대표를 집행유예로 풀어 주면서 계속 영업을 할 수 있는 빌미를 줬다"며 "그 결과 피해액이 1조1천억원으로 늘어났다"고 비판했다. 솜방망이 처벌로 피해자와 피해액을 키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것이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