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0:06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서울대 시흥캠퍼스 조성 갈등 대량 징계로 번지나본부 점거 학생들 “농성 계속” … 대학 공공성 공대위 “조성계획 백지화하라”
서울대 시흥캠퍼스 조성을 둘러싼 학내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시흥캠퍼스 조성에 반대해 대학본부에서 점거농성 중인 학생들에 대한 징계 가능성이 높아졌다.

대학노조와 전교조·교수노조·참여연대를 포함한 18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대학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전국 대학 구조조정 공동대책위원회’는 31일 성명을 내고 “서울대는 학생 징계를 철회하고 비민주적인 시흥캠퍼스 조성계획을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대는 시흥캠퍼스 조성에 반대하면서 관악캠퍼스 본부에서 점거농성 중인 학생 29명을 징계하기 위한 예비조사를 지난 26일 중단했다. 농성 중단을 전제로 △시흥캠퍼스 의무형기숙대학(RC) 설립 철회 및 학부생 교육단위 이전 추진 중단 △시흥캠퍼스 추진위원회에 학생 참여 보장 △서울대 이사회 학생 참관 검토를 약속했다.

하지만 점거농성을 하고 있는 학생들은 이날 학교측의 제안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의무형 기숙사 설립 철회와 학부생 이전 중단은 이미 총장이 약속한 사안”이라며 “시흥캠퍼스 조성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대위도 “현 사태의 원인 제공자인 서울대 당국이 반성이나 사과는커녕 백기투항하면 목숨만은 살려 주겠다는 식의 태도를 보이고 있어 문제해결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대위 관계자는 “서울대 학생들은 정책결정 과정의 비민주성에 대해서만 문제제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부동산 투기자본과 손잡고 서울대의 이름값을 돈벌이에 활용하려는 정책의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학생들이 제안을 거부함에 따라 대학은 징계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는 지난해 8월 시흥시와 ‘서울대 시흥캠퍼스 조성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학생 29명은 같은해 10월부터 협약 철회를 요구하며 점거농성 중이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짜물 2017-02-01 12:19:23

    깝깝 하내요 학생들이 저토록 싫어 하는대 시흥시는 서울대와 약속이라고 켐퍼스를 꼭 추진 해야 하나요 차라리 수익되는거 유치하면 어떨까요? 젊은이들을 범죄자 만들고 희망과 좌절을 꺽으면서 까지 할 필료는 없다 생각 하는대 수도 서울도 세종시로의 이전계획도 철회 햇는대 그냥 켐퍼스 이전 하지 마세요 저런 뉴스 나올때마다 안타깝고 한심 스러워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