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이재용 구속영장 청구에 재계 '경제 위기론' 되풀이경총 "경제하려는 의지 꺾는다" 주장 … 대한상의 "국가경제 미칠 영향 감안해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뇌물공여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경영계가 일제히 '경제 위기론'을 들고나오면서 불구속 수사를 주장했다.

경총은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청구에 대한 경영계 입장'을 내고 "구속수사로 이어진다면 해당 기업은 물론, 우리 경제의 국제신인도가 크게 추락해 국부훼손으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며 "이 부회장 구속이 가뜩이나 얼어붙은 기업인들의 '경제하려는 의지'를 더욱 꺾는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사법당국의 신중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총은 이 부회장이 경영승계를 비롯한 각종 현안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지원을 약속받는 대가로 최순실 일가에 뇌물을 준 '피의자'가 아닌 청와대 압력에 따른 '피해자'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경총은 "(특검 수사를 통해)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그룹에 대한 오해가 있다면 명확히 해소되기를 바란다"며 "의혹이 제기된 배경에는 정치적 강요 분위기 속에서 어쩔 수 없이 이뤄진 측면도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한상의도 경제 위기론을 꺼내 들었다. 상의는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이라는 점에서 CEO를 구속수사할 경우 한국 경제에 미칠 파장이 매우 걱정스럽다"며 "국가경제에 미칠 영향을 감안해 불구속 수사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야권은 특검 결정을 환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 부회장 구속은 삼성과 국가경제를 살리는 길"이라며 "말도 안 되는 경제 위기론 조장으로 호도하지 말라"고 비판했고, 국민의당은 "지난 수십 년 동안 재벌들은 경제발전을 핑계로 범법행위에 면죄부를 받아 왔다"며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의당은 "삼성의 수혜를 입은 각계각층 인사들이 케케묵은 경제 위기론을 앞세워 이 부회장 구명에 나서고 있다"며 "검은 카르텔의 단단한 장벽을 무너뜨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