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1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고 한광호 유성기업 노동자 죽음 300일째] "현대차, 노조파괴 인정하고 재발방지책 마련해야"특검에 정몽구 회장 '뇌물죄 구속수사' 요구 … 유시영 유성기업 회장 20일 1심 선고
노동계가 고 한광호 금속노조 유성기업지회 조합원이 노조탄압에 따른 스트레스로 중증 정신질환을 앓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300일이 되는 날에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속수사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요구하고 나섰다. 현대차가 미르·K스포츠재단에 기금을 낸 대가로 한전부지 매입 특혜 등 이득을 취해 뇌물죄가 성립한다는 주장이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과 노조파괴 범죄자 유성기업·현대차자본 처벌 한광호열사 투쟁승리 범국민대책위원회는 10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 앞에서 가상특검 콩트를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현대차가 최순실에게 뇌물을 준 뒤 정부는 파견 허용업종을 확대하고 정리해고 요건을 완화하는 기업청부 정책을 추진했다"며 "부품사와 노조파괴를 공모하고, 정몽구 회장 국회 청문회 출석 과정에서 노동자를 폭행한 점에 대해 특검이 엄중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한광호씨 죽음과 관련해 "현대차와 유성기업이 컨설팅업체 창조컨설팅과 공모해 노조파괴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죽음이 발생했다"며 "현대차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근로복지공단은 지난해 10월 한씨의 죽음을 산업재해로 인정했다. 하지만 300일이 지나도록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

범국민대책위는 이날 오후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 앞에서 추모문화제를 열고 "고인과 유가족이 편히 쉴 수 있도록 현대차는 노조파괴 공모사실을 인정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대전지법 천안지원은 20일 노조파괴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유시영 유성기업 회장에 대한 1심을 선고한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