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1 목 10:58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사무금융노조 "검찰은 금감원 채용비리 몸통 수사하라"최수현 전 원장·김수일 부원장 '몸통' 지목 … 인사담당자들 중징계 요구
   
▲ 양우람 기자
사무금융노조가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수현 전 금융감독원장과 김수일 현 부원장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노조는 10일 오전 서울 신정동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융회사 업무의 공정성을 감독하는 금감원이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는 점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감원의 채용비리 의혹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드러났다.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금감원이 2014년 직장 근무경력이 없는 A씨를 경력직 변호사로 채용한 사실을 폭로했다. A씨는 당시 금감원장이었던 최수현 전 원장과 행정고시 동기이자 전직 국회의원 B씨의 아들로 확인됐다. B씨는 의원으로 재직할 때 금감원을 소관하는 정무위원회에서 활동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12월 내부감사에 착수했다. 변호사 106명은 최 전 원장과 당시 인사담당 임원이었던 김수일 부원장을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감사원 기관감사도 조만간 이뤄질 예정이다.

노조는 “금감원 내부감찰 결과 경력이 없는 특정인을 경력직으로 채용하기 위해 인사라인에서 조직적 비리가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최수현과 김수일이 채용비리의 몸통이라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검찰에 "채용비리가 누구의 지시에 의한 것인지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금감원에는 관련자 중징계를 요구했다.

이인규 노조 금융감독원지부장은 “금감원이 금융회사 위법사항을 제재할 때는 행위자뿐 아니라 감독자도 제재한다”며 “채용비리로 인사담당자 대다수에게 징계가 내려질 상황에서 김수일 부원장만 빠지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