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6.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민주노총 "박근혜 공범 재벌에 뇌물죄 적용하라"고 한광호씨 300일 맞아 추모제 예고 … "헬조선 극복하려면 재벌개혁 필수"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재벌 수사에 속도를 올리는 가운데 민주노총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가 뇌물죄 적용을 촉구하는 다양한 집중활동에 나선다.

8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과 민주노총은 특검 수사가 본격화하는 9일부터 14일까지를 '노조파괴 범죄자-뇌물죄 적용 재벌총수 구속 촉구 집중투쟁기간'으로 설정해 공동사업을 펼친다.

이들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 앞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현대자동차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다. 최순실 등에게 뇌물을 주고 청탁을 한 의혹을 수사하라는 요구다.

10일은 현대차와 유성기업의 노조파괴로 고통을 호소하던 유성기업 노동자 한광호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300일이 되는 날이다. 민주노총과 비상국민행동은 특검 사무실 앞에서 정몽구 현대차 회장을 피의자로 하는 모의특검 수사를 개최한다. 같은날 오후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앞에서 '고 한광호 열사 300일 추모제'를 연다.

비상국민행동은 12일 토론회에서 재벌 총수들에게 왜 뇌물죄를 적용해야 하는지를 모색한다. 14일 개최되는 12차 촛불집회는 '공작정치 주범과 재벌총수 구속'을 요구하는 자리로 꾸며진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박근혜가 탄핵되더라도 재벌 총수가 면죄부를 받는다면 반쪽짜리 특검이 될 수밖에 없다"며 "헬조선이라 불리는 불평등 사회를 조성한 주범인 재벌 총수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재벌체제 개혁이 동반돼야 한다는 점을 시민들에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특검은 삼성전자를 비롯한 재벌기업 대상 수사를 구체화하고 있다. 최순실 딸 정유라에 대한 후원이 삼성그룹 차원의 조직적 개입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 등 삼성 수뇌부들을 조만간 소환할 방침이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