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23 수 11:42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그 손 놓지를 못해
   
길에 선 엄마는 그 손 놓지를 못해 연신 허리 굽었다. 광화문 네거리 횡단보도 앞 짧은 만남. 손 인사 건네니 쭈뼛거리던 아이가 제 엄마 품을 찾아 얼굴을 비볐다. 좀 컸다고 형은 뒷자리 지켜 동생을 감쌌다. 노란 옷 엄마가 다가와 슬며시 손잡고 놓지를 않았다. 작은 손을 만지작만지작, 허리 숙여 그 뽀얀 얼굴을 오래도록 살폈다. 눈에 넣었다. 주렁주렁 눈물 많던 엄마 얼굴에 웃음 번졌다. 아이만 보면 좋아서 물고 빨고, 영석이 엄마는 많이 웃다가 금방 울었다. 남의 집 자식을 품에 끼고 그랬다. 천일이 가깝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