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18 금 11:2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2년간 300만원 모으면 1천200만원 목돈 마련 '청년내일채움공제'노동부 올해 지원 대상자 5만명으로 확대, 청년·기업 대상 모집
고용노동부가 청년내일채움공제 지원 대상자를 올해 5만명으로 확대했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중소·중견기업에 취업한 청년이 2년 동안 1천2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제도다.

5일 노동부는 2017년 청년내일채움공제·청년취업인턴제 민간위탁 운영기관 117곳을 선정·발표했다. 이들 기업을 통해 청년과 기업을 대상으로 신청자를 모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년내일채움공제 홈페이지(work.go.kr/youngtomorrow)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만 15~34세 청년이 중소·중견기업에 신규 취업한 후 2년간 일하면서 300만원을 모으면 정부가 600만원, 기업이 300만원을 적립해 1천2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해 주는 제도다.

중소·중견기업에 취업한 청년의 자산형성을 도와 장기근속을 유도하는 한편 기업에는 우수인력을 채용하고 유지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자는 취지다. 정부는 지난해 7월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같은해 말까지 기업 5천688곳에서 신청을 받아 지원 대상 청년 6천591명을 채용했다.

올해는 지원 대상자가 5만명으로 늘어난다. 정부가 시행하는 청년취업인턴제 참여자 중 3만명, 취업성공패키지와 일·학습 병행제 훈련을 이수한 청년 중 각각 1만7천명과 3천명을 선발한다. 신청 기업에는 청년취업인턴제·취업성공패키지와 일·학습 병행제 등 사업별로 지원금을 준다.

김봉석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이민우 2017-03-28 21:05:44

    나는 공익하면서 공익월급으로만 모왔는데 나는 받을수 없나?   삭제

    • 전현민 2017-01-09 20:59:30

      청년취업인턴제고 뭐고 다좋지만 어서 최순실님이 숨겨놓으신 재물들이 발견되서 즉 세금들이 발견되서 국민들의 품으로 다시 돌아왔으면 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