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5 토 08:00
매일노동뉴스
노동이슈 정치·경제 사회·복지·교육 기획연재 칼럼 피플·라이프 안전과 건강 노동사건 따라잡기 종합 English
English
[labor news] Unpaid wages last year reach record high of 1.4 trillion won
번역 김성진  |  goyong1472@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It is estimated that the amount of unpaid wages last year would reach a record high of 1.4 trillion won(US$1.17 billion). That is the reason why the free legal aid service should be strengthened to mitigate the sufferings of the wage workers. Workers in the shipbuilding industry which underwent extensive corporate restructuring last year would be the hardest hit.

According to the report on "the situation and prospect of free legal aid service for the victims of unpaid wages" released by the National Assembly Research Service(NARS), it unveiled that the amount of unpaid wages keeps on increasing due to the prolonged economic downturn. The NARS urged that the free legal aid service should be further strengthened to provide the victims of unpaid wages with practical relie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since 2005 has been implementing free legal aid service for the victims of unpaid wages through the Korea Legal Aid Corporation(KLAC) with the financial resources of the wage claim guarantee fund.

For the last 10 years until 2015, the KLAC dealt with 588,333 cases of unpaid wages and provided free legal aid to 1.25 million unpaid workers. The total overdue wages amounting to 7.969 trillion won(US$6.442 billion) has been recovered to the workers in such difficult situations. The KLAC handled 7,023 cases in 2005, but the cases in 2015 shot up 10 times to 73,244.

It is evaluated that the current legal aid system is fairly well established to provide the unpaid workers with relief measures, but it is not staffed with adequate number of attorneys and stable manpower with expertise who can expedite the cases. According to the report, there operate 132 KLAC local offices across the country, but only 48 offices have attorneys in service.

reported by Kim Bong-seok
translated by Kim Sung-jin



<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1
KG로지스·KGB택배 합병에 노동자들 잇따라 실직
2
“세월호는 사건현장·미수습자 수습과 진상규명 함께해야”
3
환노위, 특별연장근로 놓고 ‘주 52시간’ 의견접근 실패
4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집행관
5
[무분별 매각에 독단경영 논란까지, 들끓는 한국석유공사] 에너지공기업 기능조정 투기자본 배만 불린다?
6
대우조선해양 사태 해법 찾기 사회적 논의 촉발하나
7
“주 5일제 버금가는 노동시간단축 정책수단 시급”
8
[빚으로 휘청대는 공공의료] “정부 지원으로 지방의료원 살려야”
9
세월호 참사 3년 우리 사회 얼마나 바뀌었나
10
고 서명식 코엑스노조 위원장 영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아이디등록 요청 | Subscribe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0길 20 (서교동, 2층)  |  대표전화 : 02)364-6900  |  팩스 : 02)364-69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운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일간) 문화가00272   |  발행인 : 박성국  |  편집인 : 박운 | 1992년 7월18일 창립 1993년 5월18일 창간
Copyright 2011 매일노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labor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