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6.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융노조, 대각선교섭으로 임금교섭 재추진2.0% 이상 인상 추진 … 교섭권 위임 검토 후 철회
금융노조가 올해 대각선교섭을 통해 2016년 임금 2.0% 이상 인상을 추진한다. 노조는 4일 오후 서울 중구 투쟁상황실에서 지부대표자회의를 열고 해를 넘긴 임금교섭 재개방안을 논의했다.

노조는 지난해 4월부터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와 임금·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교섭을 추진했다.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사용자들은 노조가 요청한 상견례 자리에도 불참했다.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탈퇴가 줄을 이었다. 정부의 성과연봉제 압박에 사측이 호응하면서 노사갈등이 극으로 치달았다. 임금인상은 입 밖에 꺼내지도 못했다. 그런 가운데 최근 8개 금융공기업지부들이 연이어 사측과 임금인상에 합의하면서 다른 지부도 임금교섭에 나서야 한다는 분위기가 퍼졌다.

노조는 지난 2일 김문호 위원장·허권 위원장 당선자가 포함된 산별교섭대표단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이날 지부 대표자들과 교섭 방식을 논의했다. 노조는 우선 사용자협의회 복원을 추진한다. 더불어 조속한 임금교섭이 필요한 지부는 대표단 승인을 받아 대각선교섭에 나선다. 교섭위원은 노조와 해당 지부가 상의해 정한다. 차기 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처장도 교섭위원으로 참여한다.

노조는 금융위원회가 IBK기업은행·한국산업은행에 제시한 가이드라인인 2.0% 이상의 임금인상을 추진하기로 했다. 임금교섭 과정에서 성과연봉제를 비롯한 임금체계 개편 논의는 금지했다. 교섭 체결권은 노조 위원장이 갖는다.

노조 관계자는 “당초 사유가 있다면 특정 지부에 교섭권을 위임하는 방안을 검토됐다가 철회했다”며 “잘못된 합의가 있으면 전체 지부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