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3 목 08:02
매일노동뉴스
노동이슈 정치·경제 사회·복지·교육 기획연재 칼럼 피플·라이프 안전과 건강 노동사건 따라잡기 종합 English
노동이슈노동법
옛 파견법 고용의제는 위헌? 떼쓰는 대기업들현대차가 취하하니 포스코가 위헌법률심판 제청 신청
김학태  |  tae@labor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포스코가 옛 파견근로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파견법) 고용의제 조항이 위헌이라며 대법원에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신청한 것으로 4일 확인됐다.

2007년 7월1일 삭제된 옛 파견법 제6조3항은 “사용사업주가 2년을 초과해 계속적으로 파견근로자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2년의 기간이 만료된 날의 다음날부터 파견근로자를 고용한 것으로 본다”고 명시돼 있다. 파견법이 개정된 뒤에도 법원은 “2005년 7월1일 이전에 입사한 불법파견 사내하청 근로자는 이 조항을 적용한다”는 판례를 쌓아 왔다.

포스코와 관련해서도 마찬가지다. 광주고등법원은 지난해 8월 사내하청 노동자 15명이 제기한 근로자지위확인 소송에서 포스코의 불법파견 사용을 인정하고 직접고용한 것으로 간주했다.

대법원에 상고한 포스코는 “해당 조항이 기업의 계약체결의 자유와 사적자치 원칙, 기업경제상 자유를 침해한다”고 주장하며 지난해 11월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신청했다.

대기업들이 옛 파견법 고용의제 조항이 위헌이라고 주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현대자동차는 2010년 11월 아산공장 사내하청에 대한 불법파견과 직접고용 간주 결정이 나오자 서울고법에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신청했지만 기각당했다. 같은해 12월 헌법소원을 제기했다가 지난해 5월 취하했다. 인터콘티넨탈호텔도 2012년 헌법소원을 냈다가 이듬해 취하했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옛 파견법 고용의제 조항이 합헌임을 알기 때문에 현대차 등이 취하한 것”이라며 “포스코가 대법원 재판을 지연시키기 위해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신청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5일 오전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각결정을 촉구한다.


<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1
구조조정과 노조탄압 논란에 쓰러진 코엑스 노조 위원장
2
최저임금 받고 환자 돌보는 간호조무사
3
환노위 고용노동소위 주 52시간 의견접근 의미와 과제는
4
박근혜 정권의 국가보안법 탄압 구속자 <노동자의 책> 대표 이진영
5
유성기업, 노조파괴에 활용한 임금 미지급 단죄 받을까
6
[휴지 조각된 고용보장 합의서] 황재물류 덤프트럭 노동자 75명 무더기 계약해지 갈등 증폭
7
[연속기고-노동자들이 바라는 노동정책 ③] 노동자는 민주공화국 국민, 함께 살자!
8
[인천지역 노동단체 꾸준한 감시] '불법파견 천국' 남동공단 바뀔까
9
[임금체계 개편 '백가쟁명'] "노사 대화와 협의로 공감대 형성부터"
10
“임금피크제 한 달 늦게 도입했다고 깎은 임금 돌려줘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아이디등록 요청 | Subscribe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0길 20 (서교동, 2층)  |  대표전화 : 02)364-6900  |  팩스 : 02)364-69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운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일간) 문화가00272   |  발행인 : 박성국  |  편집인 : 박운 | 1992년 7월18일 창립 1993년 5월18일 창간
Copyright 2011 매일노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labor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