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5 목 15:14
매일노동뉴스
노동이슈 정치·경제 사회·복지·교육 기획연재 칼럼 피플·라이프 안전과 건강 노동사건 따라잡기 종합 English
English
[labor news] Part-time lecturers stand on the brink of significant job loss
번역 김성진  |  goyong1472@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The universities and colleges in Korea cut their annual budgets for part-time lecturers citing the falling registration of new students and subsequent deterioration of financial situation. Part-time lecturers preparing for the new semester starting in spring are likely to face a serious job crisis this year.

Daegu University, for example, will increase the lecturing hours for full-time lecturers to 15 hours a week. According to the enforcement ordinance of the higher education act, the lecturing hours for full-time lecturers in principle shall be 9 hours a week, subject to the decision of the head of universities and colleges otherwise.

Part-time lectures in the Daegu University take up some 50% of the total lectures. When part-time lecturers are restricted from lecturing major subjects, full-time lecturers have to take up six hours more a week which had been covered by three or four part-time lecturers who would then lose their teaching jobs.

Lecturing fee for the part-time lecturers at Daegu University is 77,500 won(US$64.20) per hour and over-time lecturing fee for full-time lecturers is 24,000 won(US$19.88) per hour for first 1 to 3 hours exceeding 9 hours and 36,000 won(US$29.82) for second 4 to 6 exceeding hours.

The university is calculating that lecturing fees for full-time lecturers for additional lecturing hours exceeding 9 hours are lower than that of part-time lecturers. "The university is compromising the quality of education with the cost-cutting", said the Korean Irregular Professors Union(KIPU) Daegu University union local. The union also added that the university reduces some 20 part-time lecturers annually in recent years.

reported by Lee Eun-young
translated by Kim Sung-jin



<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1
[서울지하철 9호선 연장구간 민간위탁도 제동] 문재인 대통령 ‘공공 비정규직 제로’ 시그널 통했나
2
[조합원 4명 사상 타워크레인설·해체노조] "남양주 타워크레인사고 20년 넘은 노후장비가 원인"
3
문재인 정부, 제조업 불법파견 문제 어떻게 풀까
4
“비정규직 정규직화 민간부문 확산하려면 정부 역할 중요”
5
“공공부문을 좋은 일자리 창출 모범으로”
6
검찰, 유성기업 노조파괴 개입 혐의 현대차 임직원 기소
7
서울교통공사 출범 앞두고 4개 외주업무 직영 전환
8
노동법원 이유로 노동위원회 심판기능 폐지 안 돼
9
버스노동자 “무제한 연장근로 만드는 근기법 59조 폐기해야”
10
대구성서우체국 집배노동자 '겸배' 중 숨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아이디등록 요청 | Subscribe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0길 20 (서교동, 2층)  |  대표전화 : 02)364-6900  |  팩스 : 02)364-69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운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일간) 문화가00272   |  발행인 : 박성국  |  편집인 : 박운 | 1992년 7월18일 창립 1993년 5월18일 창간
Copyright 2011 매일노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labor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