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21 월 17:1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정경유착 뿌리 뽑으려면 이재용 부회장 구속해야”정의당 서울 여의도역 앞 기자회견 … “전경련 해체 넘어 재벌해체로 이어져야”
   
▲ 정의당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드러난 정경유착을 뿌리 뽑기 위해서는 전경련 해체를 넘어서 재벌해체에 이르도록 재벌 총수를 엄벌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의당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역 5번 출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이번 국정농단 사태는 고질적 정경유착에 뿌리를 둔 것”이라며 “우리가 무너뜨려야 할 것은 전경련만이 아니라 정경유착으로 연명해 온 재벌체제”라고 주장했다. 정경유착을 근절하고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제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상임대표는 “더 이상 재벌 총수의 불법과 탈법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며 “경영권 승계를 위해 최순실과 결탁해 국민의 노후자금을 도둑질한 이 부회장을 구속하고 재벌세습이 허용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도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덴마크 경찰에 의해 현지에서 체포됐다”며 “정유라의 도피 행각을 마지막까지 지원한 곳이 바로 삼성”이라고 주장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국정조사에서 청와대 요청으로 어쩔 수 없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200여억원을 냈다고 주장했지만 특검 수사를 통해 더 큰 이익을 얻기 위해 주도적으로 정유라 등을 지원해 온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노 원내대표는 “정경유착을 끊는 첫 번째 단추는 일벌백계”라며 “이재용 부회장을 법의 심판대에 세워 뇌물수수 등 각종 부정부패·비리혐의로 반드시 구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은 이날 전경련 해체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촉구하는 대국민 서명운동도 함께 진행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