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6.28 수 13:58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사회공공연구원, 정부위원회에서 전경련 퇴출 요구노사정위 포함 10개 위원회 참여 중 …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꼴”
   
 

정부부처 소속 10개 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전국경제인연합회 위원을 퇴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회공공연구원은 28일 “박근혜·최순실·재벌 간의 불법적인 비리게이트에 전경련이 중심고리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정부부처 모든 위원회에서 전경련을 퇴출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전경련은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최저임금위원회·고용보험위원회·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 등 10개 위원회에서 위원으로 위촉돼 활동 중이다.<표 참조>

이재훈 연구위원은 “불법적 비리게이트의 고리 역할을 한 전경련이 국민 삶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정부위원회 위원직을 유지하고 있다”며 “정부는 모든 위원회와 공공기관 사외이사 자리에서 전경련을 퇴출해 정경유착 고리를 끊겠다는 최소한의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창근 민주노총 정책실장은 “전경련의 정부위원회 참여는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꼴”이라며 “전경련 퇴출과 해체를 통해 정경유착과 재벌 독식구조를 타파하는 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7일 LG그룹과 KT가 전경련 탈퇴를 공식화했다. 삼성·SK그룹 등 재벌그룹과 공공·금융기관의 전경련 탈퇴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