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3 월 13:32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우병우·조여옥·이완영 … '미꾸라지' 향연국조특위 5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모른다” “주사 놓은 적 없다” “위증교사한 적 없다” 되풀이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미꾸라지들의 향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김성태)가 22일 국회에서 개최한 5차 청문회장의 모습이다.

그동안 출석을 거부하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대위)가 증인으로 출석했지만 이들은 한결같이 “모른다”를 연발했다. 우 전 수석은 “지금도 최순실을 모른다”고 말했고, 조 대위는 “세월호 참사 당시 주사를 놓은 적 없다”고 밝혔다. 위증교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특위 간사직을 유지한 채 “누군가 위증교사 혐의를 덮어씌운 것”이라고 역공세를 폈다.

우병우 “최순실·차은택 다 몰라”

우병우 전 수석은 이날 끝까지 최순실을 모른다고 부인했다.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은 “차은택씨 증언에 따르면 우 전 수석 장모인 김장자와 최순실이 골프를 친 뒤 (우 전 수석이) 민정비서관에 발탁됐다”며 “최순실씨는 언제 알았나”고 질문했다. 하지만 우 전 수석은 “최순실씨는 현재도 모른다”며 “언론에서 봤다”고 주장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황영철 새누리당 의원 등 여야 의원이 끈질기게 묻자 그제서야 “정윤회 문건 사건 때 이름을 처음 알게 됐다”고 답했다. 그는 “차은택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우 전 수석은 청와대에 입성한 계기를 “박근혜 대통령은 청와대에 들어가기 전에 몰랐고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근무의사를 물었다”고 주장하면서 최순실과의 관계를 전면 부인했다.

그는 세월호 사건과 정윤회 문건 당시 검찰의 압수수색을 막았다는 의혹도 부인으로 일관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윤회 문건 사건을 맡은 검사가 우 전 수석이 정윤회 집 압수수색을 막았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같은 당 안민석 의원은 “세월호에 우 전 수석 자식이 타고 있었다면 수사를 방해했겠냐”고 물었다. 우 전 수석은 “방해한 적 없다”고 버텼다.

그런 가운데 당초 참고인으로 출석했다가 중간에 증인으로 신분이 바뀐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은 “차은택씨의 법적 조력자가 김기동(대검 부패범죄특별수사단장)이고, 김기동을 우병우가 소개해 줬다는 얘기를 고영태로부터 들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이 “우 전 수석과 최순실씨가 알았을 거라고 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세월호 7시간’ 철통방어에 규명 한계

‘세월호 7시간’과 관련해 결정적 증인으로 알려진 조여옥 대위도 대부분의 의혹을 인정하지 않았다. 안민석 의원이 “3차 청문회에서 신보라 대위가 말하길 조 대위가 (대통령) 주사를 다 놨다고 했다”며 “박 대통령 얼굴이나 혈관에 주사를 놨느냐”고 물었다. 그러나 조 대위는 “주사를 놓은 적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 관저에 간 적 없다”며 “대통령의 성형·필러·리프트 시술을 도운 적 없다”고 답했다.

위증교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자신의 질의시간을 활용해 의혹을 벗는 데 주력했다. 이 의원은 참고인으로 출석한 위증 혐의 당사자인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박헌영 과장에게 “내가 태블릿PC가 고영태씨 것인 양 말하라고 시킨 적 있느냐”고 물었다. 두 참고인은 모두 “없다”고 답했다. 이어 이 의원은 “위증교사 의혹이 아니라 위증교사로 몰아가는 잘 짜인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특위는 이날 이완영·이만희·최교일 의원의 위증교사 혐의 관련 수사를 특검에 공식 요청했다. 특위는 이날도 증인출석을 거부한 최순실씨를 상대로 26일 구치소에서 청문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