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1 월 14:27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25% 유지6개월째 동결 … 미 금리인상·가계대출 증가세 감안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했다. 한국은행은 15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연 1.2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은행은 지난 6월 기준금리를 연 1.5%에서 연 1.25%로 0.25%포인트 인하한 뒤 6개월째 동결하고 있다.

지난 14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기준금리를 0.25~0.5%에서 0.5~0.75%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한국은행은 양국 간 금리격차가 축소됨에 따라 추가 금리 인하시 자본의 해외유출 위험이 커지는 것을 감안해 동결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급격히 늘고 있는 가계부채도 금리 인상의 발목을 잡았다.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은 한 달 동안 8조8천억원이 늘었다. 지난해 10월에 이어 증가 폭이 역대 두 번째로 컸다. 이런 상황에서 금리를 내리는 것은 가계대출 증가세를 더욱 키울 수 있어 동결을 선택한 것이다.

한국은행은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으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 접근하도록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대내외 여건의 불확실성과 그 영향,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 추이, 가계부채 증가세를 면밀히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