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7 금 10:0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국민이 켠 촛불, 노동계가 이어받는다민주노총 30일 '박근혜 퇴진' 총파업, 금속노조 파업투표 가결 … 한국노총 총파업 동참할까
지난 주말에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에 서울 150만명을 비롯해 전국에서 190만명의 국민이 참여해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노동계가 꺼질 줄 모르는 촛불의 열기를 이어 간다.

민주노총이 30일 총파업에 돌입하는 것을 비롯해 국정농단 당사자 박근혜 대통령을 향한 노동계의 퇴진 요구가 거세질 전망이다. 정권 퇴진을 핵심 목표로 진행되는 노동계 총파업은 노동자 대투쟁 시기인 1987년 이후 처음이다.

27일 노동계에 따르면 지난 23~24일 금속노조의 총파업 찬반투표가 가결됐다. 재적조합원 14만4천650명 가운데 11만3천405명이 투표에 참가했다. 이 중 70.26%가 파업 돌입에 찬성했다. 조합원 10명 중 7명이 정권 퇴진을 내걸고 벌이는 정치총파업에 찬성한 셈이다. 노조 관계자는 “투표 준비일정이 일주일 남짓으로 짧았고 정치파업에 따른 조합원 불이익이 예상됨에도 찬성률이 높게 나왔다”며 “박근혜 정권 퇴진을 바라는 국민 요구에 부응하고 노조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미가 담긴 결과”라고 설명했다.

주력부대인 금속노조가 찬반투표를 가결함에 따라 민주노총 총파업에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노총은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과 박근혜표 노동개악 폐기, 정경유착 재벌 처벌, 한상균 위원장 포함 구속자 석방을 요구안으로 내걸었다. 파업 당일 전 조합원이 4시간 이상 일손을 놓고 서울과 전국 광역시·도별 파업집회에 참여한다. 전국교직원노조와 전국공무원노조는 연가투쟁 형태로 동참할 예정이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국민 명령을 거부하는 불법 대통령을 국민의 힘으로 직접 끌어내리는 민중항쟁에 민주노총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노동계의 또 다른 한 축인 한국노총의 움직임에도 관심이 쏠린다. 한국노총 지도부가 총파업 집단행동 돌입에 신중론을 견지하고 있는 가운데 조직 내부에서는 총파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인상 공공연맹 위원장은 “우리 국민이 지킨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대통령이 된 박근혜가 오늘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다”며 “한국노총은 조직노동운동의 맏형답게 선봉에 나서 총파업을 선언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총파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