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7 토 08:00
상단여백
HOME 종합
바로잡습니다
본지 11월23일자 2면 <'오방낭의 배신' 비정규직 차별개선 대통령 약속 어디로> 기사 중 2013년 2월25일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 당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희망이 열리는 나무' 행사에서 "우체국 비정규직 차별을 개선해 달라"는 요구를 박 대통령에게 전달한 당사자는 '비정규직 집배원'이 아니라 '정규직 집배원'이므로 바로잡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