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7 금 10:0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가계부채 증가 소비에 악영향”현대경제연구원 “부채 증가·원리금 상환 부담 늘어 … 소비 제약”
빠르게 늘어나는 가계부채를 반영해 내년 소비성장률을 0.63%포인트 낮춰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부채 증가로 원리금 상환 부담이 늘어 소비에 제약을 줄 것이라는 분석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이 20일 발표한 ‘가계부채가 소비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가계부채가 증가한 초기에는 유동성이 커져 소비를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을 받는 만큼 유동성이 커져 단기적으로 소비증가율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실제 가계소득 증가가 정체되면서 생활비나 의료·교육 등 소비를 목적으로 하는 대출이 늘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부채규모가 커지고 원리금 상환 부담이 늘면서 소비에 부담이 되고 있다. 특히 소비성향이 높은 저소득층의 원리금 상환 부담이 증가하면서 소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체 가구 가처분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액 비율이 2012년 17.1%에서 지난해 24.3%로 7.2%포인트나 올랐다.

정부가 가계부채 질적 개선을 위해 분할상환 대출 비중을 빠르게 늘려 상환을 재촉하면서 원리금 상환 부담은 더욱 커지고 있다. 정부 정책이 가계부채 건전성을 개선하지만, 소비에는 제약이 되는 것이다. 지난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부채보유 가구 중 50% 이상이 채무부담으로 소비지출을 줄이고 있다.

연구원은 지금까지 가계부채가 소비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지만, 올해 하반기부터는 마이너스 효과로 전환됐다고 분석했다. 내년에는 가계부채로 인해 소비증가율을 0.63%포인트 낮춰야 할 것으로 전망했다. 조규림 선임연구원은 “가계부채가 소비에 미치는 부정적 효과를 최소화하기 위해 부동산 경기에 대한 정부의 정책 방향을 명확하게 수립하고, 채무부담을 경감하는 가계부채 구조개선 대책을 지속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