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6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이중차별에 우는 대구지역 학교비정규직 11일 경고파업노조 설립 뒤 5년간 단체협약 체결 못해 … 다른 지역 노동자 받는 정기상여금도 못 받아
▲ 정우달 기자
대구지역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이 11일 하루 경고파업을 한다.

10일 대구지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에 따르면 대구시교육청 소속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은 2011년 노조를 결성한 뒤 5년간 단체협약을 체결하지 못했다. 대구지역 연대회의에는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대구지부(지부장 임정금)와 학교비정규직노조 대구지부(지부장 정경희)·여성노조 대구경북지부(지부장 황성운)가 참여하고 있다. 영양사·조리사 같은 급식 종사자와 학교 행정 전산원을 비롯한 20여개 직종, 3천500여명의 비정규 노동자가 조직돼 있다.

연대회의는 이날 "대구지역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이 이중차별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구시교육청 정규직과 비교해 상여금을 비롯한 급여·복지에서 차별을 받고 있을 뿐 아니라 다른 시·도 교육청 비정규직과 비교해도 처우가 나쁘다는 것이다. 예컨대 대구와 경북지역 학교비정규 노동자는 경남지역 학교비정규직이 받는 100만원의 정기상여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들의 요구사항에 정기상여금 100만원 지급이 포함된 이유다. 이 밖에 연대회의는 학교장 재량휴업일을 유급화할 것과 유급전임자를 보장하는 단협 체결을 요구했다.

직종통합과 인력감축에는 반대했다. 대구시교육청은 교무·전산·과학·행정 직종을 통합하겠다는 뜻을 연대회의에 전했다. 연대회의는 “학급수 감소에 따른 자연스러운 인원 축소를 노동자들도 함께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도 교육청이 업무보장 없는 배치기준 축소를 밀어붙이려 한다”고 비판했다.

송영우 학교비정규직노조 대구지부 조직국장은 "노조의 요구는 노조 활동을 보장하고, 노동자 권익을 보장하는 단체협약을 맺자는 것"이라며 "문제 해결의 열쇠는 대구시교육청이 쥐고 있다"고 말했다. 송 국장은 "하루 경고파업으로도 교육청 태도가 바뀌지 않으면 18일 교섭 이후에는 전면적인 투쟁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대구참여연대·대구민중과 함께·인권운동연대·민주노총 대구본부·전교조 대구지부는 이날 오전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1일을 총파업 도시락데이로 선포하고 파업에 동참할 것”이라며 “교육청은 비정규 노동자들의 요구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각 학교 앞에서 파업 지지 1인 시위를 했다.

정우달  tknor@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쓰레기는쓰레기통에 2016-11-11 20:10:15

    이근처에 사는데...사실 시위하는건 권리니까 그 누구도 문제삼지않습니다. 근데 시위하고나서 생긴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잘 버리고 본인들이 수거좀 하세요. 국물이 막 흘러서 길거리에 고여있고 참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