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6.26 월 08:01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교사·공무원 4만2천213명 "박근혜 정권 퇴진" 한목소리합동 시국선언문 발표 … 교육부 "시국선언 교사 징계요구 검토"
박근혜 정권 퇴진을 촉구하는 각계각층의 시국선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교사와 공무원들도 시국선언 대열에 합류했다.

전교조와 전국공무원노조는 지난 4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을 배신하고 국정을 파탄 낸 박근혜 정권은 퇴진하라"는 내용의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교사 2만4천781명, 공무원 1만7천432명 등 4만2천213명이 시국선언문에 이름을 올렸다. 교사와 공무원이 함께 실명을 내걸고 시국선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공무원·교사들은 국가권력의 폭력과 횡포, 헌정을 유린한 전대미문의 국정농단 사태를 목도하며 더 이상 침묵할 수 없어 시대의 한복판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민에게 고통을 불러온 반민생·반민주·반노동·반평화 정책의 배후에 나라를 사유화한 세력이 은밀하게 도사리고 있었다"며 "왕정국가나 신정국가라면 모를까, 민주공화국의 상식으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국정농단이자 국기문란"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헌법이 유린되고 나라가 총체적 위기에 빠진 현실에서 교사·공무원이 걸어갈 길은 자명하다"며 "혼란한 시국을 수습하는 유일한 방안으로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현 정권 해체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교사들의 시국선언 때마다 시·도교육감에 징계요구를 했던 교육부는 이번에도 시국선언 참여 교사들에 대한 징계요구를 검토 중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교육부는 "시국선언문을 검토해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이 확인되면 징계요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시국선언을 한 교사들에 대해서도 징계요구를 한 바 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