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10대 그룹 사내유보금 550조원 사상 최대삼성그룹 210조원·현대차그룹 117조원 … 10대 그룹 현금성 자산은 86조원
10대 대기업그룹 계열 상장사의 사내유보금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2016 회계연도 개별 반기보고서상 10대 그룹 상장사의 사내유보금은 6월 말 기준 550조원으로 지난해 말(546조4천억원)보다 3조6천억원(0.6%) 늘었다.

사내유보금은 기업이 매출에서 쓰고 남은 이익금을 동산·부동산 형태로 쌓아 둔 금액을 말한다. 올해 상반기 10대 그룹 중 삼성과 한진을 제외한 현대차·SK·LG·롯데·포스코·GS·한화·현대중공업 등 8개 그룹에서 사내유보금이 증가했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 상장사 사내유보금이 210조3천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4천억원(1.9%) 감소했다. 현대차그룹은 6개월 새 4조9천억원(4.4%) 증가해 117조2천억원을 기록했다. SK그룹은 지난해 말보다 4천억원(0.6%) 늘어난 62조7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 포스코(47조1천억원)·LG(44조6천억원)·롯데(30조6천억원)·현대중공업그룹(14조8천억원) 순으로 사내유보금 규모가 컸다.

주력 계열사 사내유보금은 6월 말 현재 삼성전자가 143조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현대차(52조원)·포스코(44조원)·기아차(20조원)·현대모비스(19조원)가 이었다. SK하이닉스(18조원)·롯데쇼핑(15조원)·삼성물산(15조원)·현대제철(14조원)·SK텔레콤(14조원)·현대중공업(13조원)·LG화학(13조원)·SK이노베이션(12조원)·삼성생명(11조원)도 각각 10조원 이상의 사내유보금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10대 그룹 상장사가 보유한 현금성 자산은 6월 말 기준 86조1천억원으로 조사됐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이 10대 그룹 전체의 절반에 육박하는 40조8천억원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했다. 현대차그룹(22조원)과 LG그룹(4조3천억원)·현대중공업그룹(2조9천억원)이 뒤를 이었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마리온 2017-01-18 13:18:00

    삼성의 이재용이 뇌물죄로 구속되면 미국 등 주요국에서 강력한 제제를 받게 될 위기에 처하게 됐다고 하는 기사를 읽었다. 근데 서민들하고 무슨 상관이 있나? 2016년말 삼성 사내유보금 210조(현금성자산40조)에서 일부 쓰면 되겠네. 이번에 부정부패, 편법, 뇌물죄 엄중히 처벌하여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없도록 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국익을 위한 길이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