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9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민주당 "결국 약한 은행은 무너진다"= 노총 "파국은 결코 원치 않는다"
금융노조의 총파업 문제를 두고 민주당 당직자들과 한국노총 관계자들이 7일 정책간담회를 가졌으나 기본적인 `대화의 필요성'만 공감했을 뿐 양측의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 이해찬 정책위의장은 간담회가 끝난 후 "내년부터 예금자보호법이 실시되는 상황에서 예금자들의 돈이 우량은행을 찾아 움직이게 될 것"이라며 "이런 환경에서 금융지주회사법을 도입하지 않을 경우 부실은행들은 결국 대안없이 망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노조 쪽에서도 총파업을 강행할 뜻이 없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금융노조가 총파업을 강행하게 되면 약한 은행은 결국 무너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장은 노총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도 "노조가 금융지주회사법을 은행 합병을 위한 도구로 받아들이고 있으나 이 법은 전혀 합병과 상관이 없다"며 여당의 기존 입장을 견지했다.

이에 대해 이남순 한국노총 위원장은 "도대체 구조조정이 어디까지 진행돼야 금융권이 정상화하는 것이냐"며 "정부가 일률적인 정책만을 강조해 전혀 유연성을 갖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총파업과 같은 파국은 원하지 않는다"며 "정부와 여당의 솔직한 대안과 대답을 듣고 싶은 게 노조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금융 구조조정보다 시급한 것이 관치금융 해소"라며 "정부의 개입없이 3년간 자율경영을 한 후 망한 은행은 망하게 하고 합병할 은행은 합병하는게 순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원종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