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0 일 08:00
상단여백
HOME 종합
알립니다
본지 8월3일자 2면 ‘[홈플러스 조직적 부당노동행위 확인] 노조 비방직원 빅마우스라 칭하고 우군화 작업까지’ 기사와 관련해 홈플러스는 3일 “일부 직원분들께 오해를 드린 것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회사는 중앙노동위원회 결정 이전에 전향적으로 직원분들의 복직을 적극 수용키로 했다”며 “현재는 복직하는 직원이 회사의 입장을 이해하고 원만한 합의를 마친 상황이고, 앞으로도 원만하게 회사에 적응하고 안정적으로 근로하실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지원할 예정”이라고 알려 왔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