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6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빚 있는 서민은 부채관리, 노인은 은퇴준비 상담하세요"금감원 하반기에 금융자문서비스 강화 … 상반기 상담자 87.3% 긍정적 반응
금융감독원이 서민의 합리적인 금융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부채관리·노후준비 금융자문서비스를 강화한다. 금감원은 “상반기 중 상담자 대다수가 서비스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2일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해 4월부터 서민과 국제공인재무설계사(CFP)를 연결해 무료로 일대일 금융자문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빚을 진 서민에게는 부채관리 계획을 설계해 준다. 생애주기별 재무관리나 은퇴·노후준비 상담도 주를 이룬다.

올해 상반기에 7천64명이 상담을 받았는데 “상담으로 도움을 받았다” 혹은 “인생계획을 세울 수 있어 좋았다” 같은 응답이 87.3%(6천167명)나 나왔다.

금감원은 주요 포털사이트에 노출하는 상담사례 광고를 확대할 계획이다. ‘직장인을 위한 머니 콘서트’를 비롯한 금융자문서비스 관련 행사도 확대한다. 대면상담과 일대일 맞춤형 상담기회를 폭넓게 제공할 방침이다. 찾아가는 금융자문서비스도 강화한다.

금감원은 이와 함께 강사를 육성할 때 쓰는 표준강의안에 금융자문서비스를 넣고, 노후행복설계센터·금융사랑방버스를 통해 수시로 금융취약계층 재무상담을 실시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서민층의 부채관리와 재무설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전현민 2016-08-14 20:25:14

    우리나라 어르신들이 은퇴뒤 편안히 생활하실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