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3 월 13:32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기업, 여름휴가 늘리고 휴가비 줄여경총, 올해 휴가 4.4일 최고치 … 휴가비 3만1천원 감소
올해 노동자들의 평균 여름휴가는 4.4일로 지난해보다 늘었는데, 휴가비는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경총은 10일 전국 529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6년 하계휴가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올해 평균 휴가일수는 4.4일로 지난해(4.1일)보다 0.3일 증가했다고 밝혔다. 대기업의 올해 평균 휴가일수는 지난해보다 0.2일 늘어난 4.8일, 중소기업은 지난해보다 0.4일 증가한 4.3일로 조사됐다. 2004년 주 40시간제 도입 이후 감소하던 여름휴가 일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 2009년(4.4일) 일시적으로 증가한 후 감소 추세로 돌아섰다.

올해 다시 2009년 이후 최고치를 찍었는데, 휴가를 늘린 것이 비용절감 차원인 경우가 많았다. 휴가일이 늘어난 기업을 대상으로 이유를 조사했더니 근로자 복지 확대(41.1%), 경제 불확실성 증대로 생산량 감축(32.1%), 연차수당 등 비용절감 차원(21.4%) 순으로 나타났다.

휴가일수는 늘어났지만, 휴가비는 줄었다. 여름휴가 계획이 있는 기업 중 휴가비를 지급할 예정인 기업은 66.7%로, 지난해(70.1%)보다 3.4%포인트 줄었다. 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의 평균 휴가비는 59만1천원으로 지난해(62만2천원)보다 3만1천원 감소했다. 대기업은 65만8천원, 중소기업은 57만9천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응답 기업의 67%는 "올해 경기상황이 지난해보다 악화됐다"고 인식했다. 응답 기업의 41.6%는 "2018년 하반기 이후 국내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내 경기가 향후 1년 안에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은 26%에 그쳤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