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100대 상장사 절반 "1분기 인력 감축"재벌닷컴 조사 결과 석 달간 2천116명 회사 떠나
국내 100대 상장사 절반 이상이 올해 감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부진과 구조조정 여파로 풀이된다.

22일 재벌닷컴이 매출 기준 100대 상장사의 올해 3월 말 기준 직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100곳 중 51곳의 직원수가 지난해보다 줄었다. 100대 상장사 직원 총수는 3월 말 현재 85만7천412명인데, 석 달 전인 지난해 말(85만9천528명)보다 2천116명 감소했다.

상장사 중 17곳에서는 올해 1분기에 직원이 100명 이상 감소했다. 삼성SDI의 경우 지난해 말 1만1천84명에서 올해 3월 9천698명으로 1천386명 줄어들었다. 케미칼사업부 매각을 비롯한 사업부 축소에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이 밖에 삼성물산(610명)·삼성엔지니어링(520명)·SK하이닉스(517명, 휴직자 포함)·이마트(441명)에서 감원 폭이 컸다.

같은 기간 100명 이상 감원이 이뤄진 업체는 두산인프라코어·LG이노텍·흥국화재·삼성전기·현대로템·한국전력·아시아나항공·포스코·GS건설·두산중공업 등이다.

대규모 구조조정에 돌입한 3대 조선소에서도 1분기에 800명 넘는 직원이 회사를 떠났다. 이직 규모는 현대중공업(394명)·대우조선해양(380명)·삼성중공업(73명) 순이다.

한편 100대 상장사 중 14곳은 같은 기간 직원수가 100명 이상 늘었다. 대우건설(740명)·LG화학(620명)·현대자동차(321명)·현대모비스(282명)·대한항공(277명)·삼성전자(251명)·아모레퍼시픽(244명)에서 직원이 증가했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