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0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통일부,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관련 접촉 불허양대 노총, 3단체 실무접촉 불허에 반발
정부가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 개최를 위한 남북노동자 3단체 실무접촉을 불허했다. 양대 노총은 "민간차원의 연대교류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양대 노총이 참여하는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노동본부는 19일 성명을 통해 "남북화해의 최후의 상징이자 보루였던 개성공단마저 폐쇄된 극단적 상황에서 민간차원의 연대교유를 통한 대화와 소통이 절실하다"며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성사야말로 날로 첨예해지고 있는 남북 당국 간 갈등과 대립을 완화하고, 대화의 장을 열어내는 지렛대"라고 강조했다. 노동본부는 "당국이 안 되니 민간은 나서지 말라는 식의 협소한 판단은 그 무엇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이제라도 정부는 민간 차원의 연대교류를 적극 지원하고, 이를 통한 남북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마련하라"고 밝혔다.

노동본부는 올해 8월15일 즈음해 서울에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개최하기 위해 이달 22~23일 중국 선양에서 북측 조선직업총동맹과 만나기로 하고 통일부에 접촉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에 통일부는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태도변화가 없고 도발위협을 지속하는 상황에서 민간교류를 실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불허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