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5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전교조 416교과서 계기수업 지지”199개 시민·사회단체, 교육부 엄정대응·교사처벌 방침에 반발
세월호 참사 2주기(16일)를 앞두고 시민·사회단체들이 전국교직원노조의 ‘기억과 진실을 위한 416교과서’ 계기수업을 지지하고 나섰다. 참여연대와 경실련을 비롯한 199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민주교육과 전교조 지키기 전국행동은 지난 8일 성명을 내고 “교육부가 416교과서 계기수업을 탄압하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전국행동은 이날 성명에서 “박근혜 정권이 세월호를 우리 기억 속에서 지워 버리려고 전교조가 양심으로 쓴 416교과서마저 금서로 규정했다”고 비판했다.

교육부는 이달 5일 “416교과서는 정치적 수단의 성격을 지닌 자료”라며 “학교현장의 교육자료 활용금지 방침을 재차 확인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416교과서 계기수업을 할 경우 해당 교사 징계를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일부 보수단체는 416교과서를 활용한 수업을 신고하면 문화상품권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전국행동은 “시·도 교육청은 교육부 방침에 항의조차 못하고 그대로 학교에 전달했다”며 “416교과서 금지조치는 학생과 교사가 학교교육과정 편성과 수업내용 구성 주체가 되는 것이 왜 중요한지를 보여 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행동은 이어 “416교과서는 획일적인 교육을 바꾸겠다는 약속과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겠다는 다짐 속에 학생과 교사가 수업의 자율적 주체로 서기 위한 소중한 시작”이라며 “416교과서와 계기수업을 탄압한다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