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0 월 08:00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기획
[4.13 총선 수도권 후보 노동현안 의식조사] 새누리당 후보들도 “기간제법 개정 반대”
4·13 총선에 출마한 수도권 후보 65.9%가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기간제법) 개정에 반대했다. 새누리당 후보 중에서도 반대 의견이 우세했다.

정부·여당은 기간제 사용기간을 현행 2년에서 4년으로 늘리는 내용의 기간제법 개정을 추진해 왔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선두에서 법 개정을 요구했다. 비정규직 규제완화에 부정적 여론이 형성된 데다, 올해 1월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담화를 통해 노동 5법 중 기간제법 개정을 중장기 과제로 돌린 것도 후보자들의 선택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수도권에 출마한 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무소속 후보 중 이번 의식조사에 응한 331명 가운데 65.9%가 기간제법 개정에 반대했다. 찬성은 30.2%, 유보는 3.9%였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응답자(101명) 중 절반이 넘는 50.5%가 기간제법 개정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새누리당에서조차 기간제 사용기간 연장에 부정적인 입장이 형성되고 있는 셈이다. 기간제법 개정 찬성은 48.5%, 유보는 1%에 머물렀다.

더불어민주당은 응답자(110명) 가운데 76.4%가 기간제법 개정에 반대했다. 찬성 의견은 19.1%에 머물렀다. 더불어민주당은 당론으로 기간제법 개정에 반대했는데, 후보자 5명 중 1명이 당론에 반하는 의견을 갖고 있는 셈이다. 유보 의견은 4.5%로 조사됐다.

국민의당은 더불어민주당보다 보수적인 태도를 보였다. 국민의당 응답자(87명)의 59.8%가 기간제법 개정에 반대했다. 찬성은 33.3%, 유보는 6.9%였다.

정의당과 무소속 후보들은 압도적으로 기간제법 개정에 반대했다. 정의당 응답자(28명) 중 96.4%가 기간법 개정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유보는 3.6%였다. 무소속 응답자(5명)는 80%가 반대하고 20%가 찬성했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