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취재수첩
역사에 부끄럽지 않은 공천 결과를 보고 싶다
20대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각 정당이 후보자를 잇따라 확정짓고 있다. 탈락자들은 반발하고 공천자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이 과정에서 여당은 친박과 비박 간 날선 전쟁을 치르고 야당은 야권연대를 둘러싼 파열음으로 시끄럽다.

한편에서는 시민사회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올해는 1천여개의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2016총선시민네트워크(총선넷)가 발족해 낙천·낙선운동과 유권자운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낙천·낙선운동은 과거와 같은 명성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낙천·낙선리스트에 오르는 예비후보자들의 간담은 서늘해질 것이다. 한 끗 차이로 미끄러질 수도 있으니 말이다.

총선넷은 지난 3일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전 기획재정부 장관) 등 9명의 공천부적격자 명단을 발표했다. 피드백은 좋았다. 최 의원이 즉각 허위사실이라고 반발하는 걸 보면 말이다. 여기에는 용산참사 책임자인 김석기 전 서울경찰청장과 지난 대선에서 국가정보원 댓글사건에 눈감은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포함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총선넷은 이어 15일 2차 명단을 발표한다. 이와 별도로 노동단체와 함께 노동개악 주도 낙천명단도 준비하고 있다.

총선넷은 그간 시민들의 제보와 시민단체의 선정에 따른 낙천명단을 모아서 10일 여야 각 당에 전달했다. 새누리당 58명·더불어민주당 5명·국민의당 1명·민주당 1명 등 모두 65명이다. 청년·환경·역사교과서 등 다양한 분야와 인천·강원 등 각 지역에서 올라온 명단이다. 총선넷은 “시민들의 요구를 반영해서 낙천대상자들을 공천에서 배제해 달라”며 “공천과정이 진정한 공적(公的) 과정이라면 시민사회의 공적인 호소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민사회의 유권자운동도 이목을 끌고 있다. 대선 당시 국정원 댓글사건 등 국가기관의 선거개입 학습효과 때문이다. 올해는 국가기관선거개입감시캠페인단을 꾸려 선거관리위원회가 제대로 활동하도록 하고, 국가기관이 딴짓하지 못하도록 감시하고 있다. 오히려 선관위가 각 단체들의 낙천명단 발표에 제동을 걸고 있지만 이런 흐름 자체를 막을 수는 없을 것이다.

국민에게는 괜찮은 후보를 뽑을 권리가 있다. 19대 국회를 보면 더욱 그렇다. 국민과 민생을 살피고 역사에 부끄럽지 않은 20대 국회가 절실하다. 그런 만큼 낙천명단을 받아든 여야 각 당이 어떤 공천 결과를 내놓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역사에 부끄럽지 않은 결과이길 바란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