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2 월 13:4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전교조·시민단체, 초등 역사교과서 대안교과서 제작현장 교사들 수업교재로 활용 … 국정교과서 반대 교사선언 조직
전국교직원노조(위원장 변성호)와 교육·시민·사회단체들이 역사왜곡 논란이 불거진 초등학교 사회(역사)교과서를 대체하는 수업교재를 따로 만들기로 했다. 현장 교사들이 이 수업교재로 수업을 진행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시·도 교육청에는 국정교과서를 폐기하고 대안교재를 만들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전교조와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9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적격 초등 역사교과서 퇴출을 위해 연대투쟁하겠다"고 선언했다. 3월부터 초등학교 6학년이 배우고 있는 사회교과서에는 이승만 건국론을 반영하거나 박정희 군사쿠데타를 정당화하는 내용들이 포함돼 논란이 일었다.

전교조와 시민단체는 교육부에 사회교과서 폐기를 촉구했다. 교육현장에서 교과서를 사실상 무력화시키기 위해 문제점을 교사들에게 알리고 지역별로 교사 연수를 실시할 계획이다. 왜곡된 내용을 바로잡은 수업교재를 별도로 만들어 교육현장에서 활용하기로 했다.

변성호 위원장은 "초등학교 현장 교사들이 국정교과서의 오류와 편향을 바로잡아 역사를 제대로 가르칠 책임이 있다"며 "교육자의 양심을 가지고 부적격 교과서를 보완하는 수업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교조는 국정교과서를 반대하고 제대로 된 역사교육을 실시하겠다는 내용의 전국교사선언을 조직해 4월 말께 발표하기로 했다.

예비교사들도 국정교과서 폐기운동에 동참한다. 전국 10개 교육대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전국교육대학생연합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초등 사회교과서는 국정교과서가 정권에 의해 어떻게 왜곡될 수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 줬다"며 "편향·왜곡된 역사가 아이들에게 교육되지 않도록 예비교사들도 앞장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