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7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경제활성화법안 통과시켜라" 연일 국회 압박하는 경영계경제 7단체 입법 촉구 서명부 전달 이어 23일에는 긴급기자회견
경영계가 “경제활성화법안을 2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며 연일 국회를 압박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와 전경련·무역협회·중소기업중앙회·한국경총·중견기업연합·은행연합회 등 7개 경제단체는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난항을 겪던 선거구 획정기준 합의가 타결된 만큼 국회는 남은 임시국회 일정 동안 경제활성화법안 입법 처리에 힘을 모아 달라”고 요구했다. 여야의 선거구 획정기준 합의로 2월 임시국회가 마무리 수순에 돌입하자 경제활성화법 통과에 화력을 집중하고 나선 것이다.

이들 단체는 전날에는 133만명이 서명한 경제활성화법안 처리 촉구 서명부를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에 전달하면서 "2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관련법을 처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과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각 단체 임원급 인사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세계 경기침체 장기화와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로 국내 기업들은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며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는 우리 경제가 다시금 활력을 회복하고 진전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과 투자확대에 온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제계는 또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서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경제활성화법안 처리가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김봉석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