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7 화 12:45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환경ㆍ여성ㆍ소수자
전국 대학 시청각 장애인시설 설치 미흡인권위 장애인차별금지법 모니터링 결과 발표 … 숙박시설 23.7% 장애인 객실 없어
전국 대학에서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시설 설치율이 절반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숙박시설의 23.7%는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객실이 아예 없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서울·부산·광주·대구·대전·경기 등 6개 지역 90개 국·공·사립대와 135개 관광숙박시설을 대상으로 장애인차별금지 이행실태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올해 4월 장애인을 포함한 172명으로 구성된 현장 모니터링단을 구성했다.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전국 대학의 시각장애인 점자블록 55.8%, 계단 손잡이 점자표시 26.3%, 승강기 내외부 점멸등·음성신호 안내 56.8%, 장애인용 화장실 점자표시 50%, 촉지도식 안내판·음성안내장치 25%, 시청각 경보시스템 25%에 그쳤다.

각 대학 장애인 주차구역 78.6%, 적정한 폭의 접근로 93.3%, 승강기 76%, 도서관의 휠체어 사용자용 열람석 91.0%로 지체장애인을 위한 물리적 접근성을 위한 시설은 상황이 그나마 나았다.

하지만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 대비 실제 사용 가능성은 낮았다. 장애인 주차구역 중 모든 주차면이 적정 크기인 곳은 61%에 머물렀다. 장애인이 이용 가능 화장실 설치율은 79%였으나 남녀가 구분돼 설치된 곳은 56.5%에 불과했다.

관광숙박시설 135곳 중 23.7%는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객실이 없다고 답했다. 접근로 선형블록 설치 20.8%, 차도와의 경계 구분 불가 25.4%, 계단 점자표시 9.8%, 장애인 이용 가능 화장실 남녀 분리 49.2%, 화장실 바닥 면적 적합 61.5%, 웹 접근성 미흡 91.9%로 조사됐다.

인권위 관계자는 “모니터링 대상 90개 대학에 재학 중인 시청각 장애인은 1천200명으로 지체장애인 다음을 차지한다”며 “시설물 접근성면에서 시청각 장애인들이 높은 위험에 노출돼 있어 개선계획 작성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