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4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현직 교사 2만1천명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실명·소속 학교 공개해 최대 규모 징계 우려 … "국정교과서 교육 현장 도입 막겠다"
현직 교사 2만1천여명이 정부의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에 반대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교육부가 시국선언 참가자들을 징계하기로 하면서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로 불거진 사회적 갈등이 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교직원노조(위원장 변성호)는 2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교사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권은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려는 역사쿠데타를 멈춰라"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지난 21일부터 28일까지 현직 교사를 대상으로 시국선언 참가자 서명을 전국적으로 받았다. 3천904개 학교에서 교사 2만1천378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서명에는 전교조 조합원은 물론 비조합원도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사 실명과 소속 학교도 공개했다.

변성호 위원장은 "정부가 시국선언 참가자들에 대한 징계를 예고했지만 2만명이 넘는 교사들이 이에 굴하지 않고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국정교과서가 학교 현장에 발을 들일 수 없도록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교사들은 시국선언문에서 "박근혜 정권의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는 반역사적 폭거이자 국민의 역사의식을 통제·지배하려는 전체주의적 발상의 역사쿠데타"라며 "진실을 가르쳐야 할 교사들은 일제에 저항하고 독재에 항거하며 지켜온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세력을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사를 가담 정도에 따라 징계 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시국선언 발표 직후 "전교조의 시국선언과 서명운동 주도·발표는 집단행위를 금지한 국가공무원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시국선언을 주도한 변성호 위원장 등 전교조 집행부를 검찰에 고발하고 시·도 교육청에 중징계 처분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시국선언 참여 교사에 대한 교육부의 징계는 2009년 이후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교조는 2009년 6월 언론·집회·양심의 자유 보장과 미디어법 강행 중단 등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교사 1만7천여명이 동참했다. 당시 교육과학기술부는 전교조 지도부 88명을 해임·정직했다. 서명에 동참한 교사 대부분도 주의·경고 처분을 받았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