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1 일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이상한 나라의 엔리스(N-less)
▲ 정기훈 기자

언젠가 3포라더니 5포, 또 7포란다. 연애와 결혼과 출산, 대인관계며 내 집 마련에 희망과 꿈까지 접었다니 꼽아 보기도 버겁다. 점점 늘어 이제 N포란다. 디지털 기술과 함께 성장해 컴퓨터와 네트워크에 능하다고 한때 N세대라고도 불렸던 이 시대 청년은 지금 집도 사랑도 뭣도 없어 동수저도 사치라 여긴다. 자조 담긴 흙수저를 인증한다. 이상한 나라의 성실한 엔리스(N-less)다. 한 청년이 여의도 국회 의원동산에서 등짐 지고 땀 흘린다. 다른 누군가의 눈부신 결혼식을 준비하느라 등 굽었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