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4 금 14:17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일家양득
▲ <정기훈 기자>

아들은 엄마의 고장 난 스마트폰이 걱정이었다. 이리저리 손봐 고쳤다. 자전거 달려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을 찾아 엄마 손에 건넸다. 레이테크코리아 노동자 나미자씨는 노동청 앞자리에서 철야농성 중이다. 14일로 보름째다. 불법사찰과 채증 등 회사 부당노동행위를 처벌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노조 시작하고 나서부터였으니, 스마트폰을 쓴 지가 꼭 2년이다. 그간 여성탈의실 CCTV 설치부터 작업장 밖 복도 점심식사까지 별일을 다 겪었다. 액정 유리엔 금이 갔고, 툭 하면 말썽이었다. 믿고 맡길 아들이 있어 든든했다. 농성장 지키던 엄마는 아들 밥이 걱정이었다. 농성장 구석구석을 뒤져 흰 우유 하나 손에 쥐여 줬다. 한 솥 끓여 둔 국은 비닐에 담아 건넸다. 파이팅 한 번 하라고, 최종진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이 발길 돌리던 아들을 등 떠밀었다. 엄마 힘내요 소리에 나미자씨가 환하게 웃었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