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2 수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만세

승소. 10년 만의 일이었으니 사람들은 즐겁다. 여러 날을 함께한 법률 대리인의 선창에 뒤따른 만세 삼창이 거기 탁 트인 하늘 아래에서 어색할 리 없었다. 그 표정 전하려는 카메라가 몰려 잠시 그곳이 복잡했다지만 이상할 것 없었다. 애써 가로막던 손들이 다만 낯설었다. 정문 향하던 길 내내 따라붙어 대우가 특별했다. 노동조합 조끼를 끝내 문제 삼았다. 원래 그렇다는 법원 직원의 대답이 단호했다. 대법원은 “타인에게 근로를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 등을 받아 생활하는 사람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상 근로자”라고 판결했다. 오랜 상식을 확인하느라 먼 길 걸었다. 몰상식이 일상이니 갈 길이 또 멀다. 이제 시작이라고 노조 조끼 챙겨 입은 이주노동자가 또박또박 말했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