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공안정국 시작됐나] 민주노총 대구본부 간부 3명 구속지역 노동사회단체 "총파업 예봉 꺾기 위한 꼼수" 비판
▲ 정우달 기자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간부를 비롯한 노조간부들이 무더기로 구속되면서 지역 노동계가 술렁이고 있다.

25일 민주노총 대구본부에 따르면 본부 임성열 본부장·박희은 사무처장과 이길우 건설노조 대구경북지부장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 혐의로 지난 24일 구속됐다. 최근 4·16연대 사무실 압수수색에 이은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체포영장 신청 등 검찰의 행보가 심상치 않아 보인다.

이들의 구속 사유는 4월24일 민주노총 총파업 참석이다. 본부에 따르면 당시 총파업 때 금속노조 대구지부 조합원을 비롯한 2천여명의 노동자들은 대구 중구 반월당 네거리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집회 장소에서 새누리당 대구시당을 향해 행진을 벌이다 경찰 차벽에 막혔고 이내 충돌이 빚어졌다. 당시 경찰은 채증을 통해 42명을 수사했다. 검찰은 이 중 4명을 상대로 22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영장실질심사 결과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한편 본부를 비롯한 대구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는 24일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무능에서 비롯된 메르스 사태의 책임을 벗고 다음달 15일 노동시장 구조개악에 맞선 민주노총 2차 총파업 예봉을 꺾기 위해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공안탄압으로 노동자 민중들의 분노를 잠재울 수는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우달  tknor@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