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8 목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역병
▲ 정기훈 기자

언젠가 평택 칠괴동 공장에 역병이 돌았고, 목이 뎅겅 사람들이 잘려 나갔다. 버티던 이들은 끌려 나갔다. 속절없이 떠돌다가는 하나둘, 소득 없이 가난하게 죽어 갔다. 소독약은 듣질 않았다. 방역체계가 없었다. 죽지 않아 살아남은 이들이 여전히 역병과 싸운다. 정부청사 가까운 어느 거리 상가를 지킨다. 열사 정신계승 머리띠 묶고서 정리해고와 노조탄압을 규탄했다. 역병 무서운 줄 잘 알아 마스크 꼼꼼히 챙겨 썼다. 여름 볕 뜨겁던 집회 앞자리를 끝까지 지켰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