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7 금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터뷰
철도노조선거 기호1번 오금묵 후보"철도노조의 54년 역사를 이어가기 위해 노력할 것"
■ 첫 직선제인데 이번 선거의 의미는.

= 우리 조합원들이 근무조건이 열악하고 근무체계가 분산돼 있다보니 직선제 의미를 살리는데 어려움이 많다. 역지부같은 경우 2명의 조합원이 일하고 있는 곳도 있는데 이런 곳에 투표구를 두지 않고 투표구를 멀리 둔다면 조합원들이 투표참여가 잘 이뤄질지 걱정이다.

■ 철도산업구조개혁법에 대한 입장과 대책은.

= 현 철도산업구조개혁법은 미비한 게 많다. 위원장에 당선된다면 노조와 협의를 통해 민영화 준비기간을 늘리자고 요구할 것이다. 민영화는 조합원들의 신분보장과 철도의 안정성 등 완벽한 준비 속에서 이뤄져야 된다.

■ 집행부쪽에서 김기영 위원장, 김현중 기획실장도 후보로 거론되다 오금묵 위원장으로 확정됐는데, 어떤 이유인가.

= 우선 집행부쪽에서 후보단일화가 이뤄진 것은 54년 철도노조 역사를 이어가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는 뜻이 모아졌기 때문이다. 김기영 위원장의 경우는 임기동안 잘했지만 현장의 지지정서가 약한 부분이 있었다. 저의 경륜과 김현중 기획실장의 명석한 두뇌가 합쳐진다면 좋을 것이라 판단했다. 당선되면 김현중 기획실장과 함께 집행부를 구성할 것이다.

송은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