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2 월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터뷰
“재벌 대기업에 집중된 부를 분배하는 게 먼저”김동만 위원장 “일부 의견 접근했으나 핵심 쟁점은 평행선”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은 8일 “노동시장 이중구조의 원인은 경제성장의 과실이 경제주체에게 골고루 돌아가지 않고 소수 재벌대기업에 집중됐기 때문”이라며 “재벌대기업에 집중된 부와 소득이 중소기업·하청업체·노동자에게 흘러야 노동시장 이중구조를 해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노사정 협상은 결렬됐지만 한국노총이 사회적 대화를 마다한 적은 없다”며 “정부·경영계가 5대 수용불가 사항 철회 등 한국노총 요구를 받아들인다면 언제든지 협상에 응하겠다”고 강조했다.

- 노사정 협상이 결렬된 것인가.

“결렬됐다. 한국노총은 5대 수용불가 사항을 제시했다. 그 숙제를 (정부·경영계가) 풀어 오지 않았다. 어제(7일)도 노사정 대표자회의를 열었지만 이견만 확인했다.”

-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탈퇴를 뜻하나.

“노동시장구조개선특별위원회는 나왔다고 보면 된다. 그러나 (노사정위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다. 한국노총이 대화의 장을 마다한 적은 없다. 노사정 합의에 실패했을 뿐이다.”

- 한국노총의 요구를 정부·경영계가 받아들인다면.

“다시 협상에 응할 용의가 있다. 부수적 사항에서 의견 접근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핵심 사항은 평행선을 달렸다. 그래서 중앙집행위원회에서 결렬을 결정했다.”

- 정부가 노동시장 구조개선을 일방적으로 추진한다면.

“총력을 다해 저지할 것이다. 한국노총은 16일 전국단위노조대표자대회를 연다. 5월1일에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김봉석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