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노란 꽃 엄마 품에

다시금 해는 길어 봄기운 천지에 무성하다. 땅 아래 웅크려 겨울을 견딘 온갖 잡풀이 삐죽 연녹색 잎을 내민다. 쑥이 쑥쑥 올라온다. 노란색 산수유 꽃망울이 톡톡 터진다. 개나리, 민들레가 저마다 분주하다. 챙이 넓은 모자를 쓴 엄마는 풀밭에 쭈그려 앉아 봄을 캔다. 겨울이 답답했던 아이들이 까르르 웃으며 그 곁에 뛰논다. 봄 소풍 가잔다. 그리고 돌아오지 않는 아이 사진 품에 끼고 엄마는 기운이 없다. 온 힘을 다해 호소문을 읽었고, 아스팔트 그늘진 곳에 쭈그려 앉아 울었다. 세월호 인양을 촉구했다. 노란색 꽃이 엄마 품에서 겨우내 선명했다. 계절이 무상하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