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신임 회장 맞은 경총 “고용유연성 제고에 주력”정기총회서 박병원 회장 취임 … 정규직 과보호 해소 등 사업계획 확정
▲ 26일 취임한 박병원 한국경총 신임 회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한국경총
박병원 한국경총 신임 회장이 26일 취임했다. 경총은 올해 대기업 정규직 과보호 해소를 포함한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과 고용유연성 제고에 주력하기로 했다.

경총은 이날 오전 서울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박병원 회장 취임식을 진행했다. 박 회장은 취임사에서 △노동시장 구조의 미래지향적 개편 △제조업과 서비스산업의 균형 있는 발전을 통한 일자리 창출 △노사관계 경쟁력 제고를 강조했다.

그는 “정부뿐 아니라 경총과 노총은 모든 생각과 판단의 잣대를 일자리 창출에 둬야 한다”며 “노총과 경총이 노사문제를 다룰 때 현재의 입장이 아닌 실직자와 취직을 하지 못한 젊은이들의 입장을 충분히 감안한다면 많은 쟁점을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특히 “경총이 단순히 재계의 입장을 대변하는 기관에 머물지 않도록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는 조력자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경총은 이날 지난해 사업보고와 결산, 올해 사업계획과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경총은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노동시장 구조개혁’을 올해 사업 목표로 정하고 중점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정규직 과보호 해소와 고용형태 공시제도 등 규제개선, 저성과자 고용조정·해고 법제화 등 노동시장 구조개선, 고용유연성 제고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3대 노동현안 해결 △노동시장 구조변화에 대응하는 임금체계 개편 △복수노조·근로시간면제 제도개선을 포함한 선진노사관계 구축도 사업계획에 포함시켰다.

총회에는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김대환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해 축사를 했다.

한편 총회에 앞서 진행된 27회 한국노사협력대상 시상식에서는 한화케미칼㈜이 대기업부문 대상을 받았다. 중견·중소기업부문 우수상에는 ㈜더맥키스컴퍼니가, 공공부문 우수상에는 한국고용정보원이 선정됐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