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1 일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연속극
▲ 정기훈 기자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노비였다고 새로 시작하는 어느 사극 광고판에 적혀 있다.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아빠고 엄마라고, 길에 나선 노동자들이 말했다. 아들딸과 더 많은 시간을 함께하고 싶었다고, 그 앞에 부끄럽지 않고 싶었다고 싸움에 나선 이유를 곱씹었다. 교섭은 지지부진했고 바람은 날로 차가웠다. 세종로 높은 옥외전광판 좁은 틈에서, 여의도 강바람 드센 그늘진 농성장에서, 또 어디 낯선 길바닥에 앉고 누워 날 선 겨울을 산다. 비극이다. 자주 활극이다. 간접고용 비정규직, 희대의 사기극을 파헤치는 시대고발극이다. 쉼 없어 일일연속극이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