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0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세월호 선체인양 찬성의견 반대 2배 웃돌아“실종자 수색·진상규명 위해 필요” … 76.5% “사자방 국정조사 해야”
   
세월호 선체인양에 찬성하는 의견이 반대의견을 두 배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명박 정부가 벌인 비리의혹 사업을 조사하라는 야당의 '사자방(4대강 사업·자원외교·방산비리) 국정조사' 요구에는 76.5%가 동의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가 지난 27일 발표한 전국 만 19세 이상 휴대전화 가입자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53.1%가 “실종자 수색과 진상규명, 역사적 교훈으로 삼기 위해 비용이 들더라도 선체를 인양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27.7%는 “많은 비용이 들어가고 진상규명 등에 별 도움이 안 된다”며 인양에 반대했다.

11월7일 세월호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뒤 실종자 수색작업이 중단되고 여권 일각에서 세월호 선체인양 포기발언이 나오는 상황에서 나온 조사 결과여서 주목된다.

40대 이하 연령에서는 선체인양 찬성이 반대보다 두세 배 높았다. 30대가 찬성 72%, 반대 21.9%로 찬성의견이 가장 높았다. 19~29세는 찬성 69.7%, 반대 18.8%였다. 40대는 찬성 64%, 반대 22%로 나타났다. 반면 50대는 선체인양에 반대하는 비중이 44.6%로 찬성(34.5%)보다 높았고, 60대 이상은 찬성과 반대가 각각 29.2%와 30.2%를 기록했다.<그래프 참조>

사자방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데에는 국민의 76.5%가 찬성했다. 반대는 12.7%에 그쳤다.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도 찬성 비율이 65.8%로 반대(20.9%)보다 세 배 가량 높았다.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했던 이들도 67.2%가 찬성했다. 반대의견은 17.2%에 머물렀다.

연말 예산국회 쟁점으로 떠오른 법인세·담뱃세 인상을 두고 국민의 63.5%는 “법인세를 먼저 인상하거나 법인세·담뱃세를 같이 인상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응답 비중은 “법인세부터 인상”(35.8%), “법인세·담뱃세 같이 인상”(27.7%), “담뱃세부터 인상”(22.6%)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의 신뢰수준은 95%로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