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2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제노동
전력산업 민영화 물결 … 아시아 전력노조들, 서울서 연대방안 모색제14차 인더스트리올 아태지역 전력노조네트워크회의 22일 개최
▲ 제14차 인더스트리올 아태지역 전력노조네트워크회의가 22일 서울에서 열렸다. 의장에 선출된 김주영 공공노련 위원장(사진 왼쪽에서 세 번째)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공공노련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일본·대만 등 아시아태평양지역 다른 나라에서도 전력산업분할 경쟁체제 도입·민영화 같은 전력산업 자유화 정책이 추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아태지역 전력산업 관련 노조들이 연대를 강화해 산업 재편에 대응하기로 했다.

올해로 14회를 맞는 인더스트리올 아시아태평양지역 전력노조네트워크회의(아태 전력노조회의)가 22일 오전 서울 성북구 홀리데이인호텔에서 열렸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아태 전력노조회의 의장에 선출된 김주영 공공노련 위원장이 맡아 진행했다. 아태 전력노조회의에는 10여개국 전력노조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는 일본전력총련 회장이 의장을 맡았다.

키시모토 카오루 일본전력총련 회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올해 14회째인 아태 전력노조회의는 인더스트리올 내에서도 역사가 깊은 모임 중 하나”라며 “지난해 9월 의장을 맡았던 타네오까 세이치 전 일본전력총련 회장이 퇴임하면서 김주영 위원장을 새 의장에 선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은 2016년에 전력 소매 진출 자유화가, 2018년에는 발전·송배전·소매의 분리가 예정돼 있다”며 “이와 관련한 사회적 논의가 뜨겁다”고 전했다.

신동진 전력노조 위원장은 “박근혜 정부는 반 노동정책을 펴면서 공기업 시장화 정책을 추진해 공공부문 노동자들과 극심한 마찰을 빚고 있다”며 “정부 여당은 전력산업 민영화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주영 의장은 이에 대해 “한국·일본·대만을 포함한 다른 나라들 역시 전력 소매시장 개방과 산업분할·경쟁도입과 같은 자유화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며 “인더스트리올을 중심으로 각국의 경험을 공유하고 연대를 강화해 해결 방법을 함께 모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전력산업 발전은 각국의 국민과 노동자를 위한 합리적인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일본전력총련을 비롯한 아태 전력노조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연대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봉석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