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환경ㆍ여성ㆍ소수자
전국 신호등·거리등 100개 중 4개 '부적합'김제남 의원 전기안전공사 자료 분석 결과 … "점검주기 단축하고 예산 늘려야"
전국 신호등·거리등 270만여개 중 10만여개가 감전과 같은 안전사고 위험을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호등·거리등 100개 중 4개꼴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김제남 정의당 의원은 한국전기안전공사에서 받은 일반용 전기설비 점검 현황(2011~2013년)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15일 공개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연평균 10만개 이상의 가로등·신호등과 가로등·신호등 분전함이 전기안전에 부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관리가 가장 미흡한 시설은 가로등 분전함이었다. 전국 6만3천여개 가로등 분전함 중에서 11.5%인 7천59개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차량용·보행자용 신호등 중 6.8%인 7천96개도 안전에 취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부적합 비중이 높은 시설에 대한 전기안전 점검주기를 단축하고 취약시설과 취약계층 관련 전기안전 예산을 늘릴 필요가 있다”며 “전기 감전·화재를 획기적으로 줄여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구태우  ktw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태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