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3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서울시, 시내버스 경영개선안 마련
5월1일부터 서울시내 시내버스의 차종이 25인승 이상 대형승합차 일변도에서 16인승 이상~25인승 미만의 중형승합차로 다양화된다.

또 오는 6월1일부터 예비차량제와 변형근로제가 도입돼 시간대별로 시내버스 운행대수가 탄력적으로 조정된다.

이와함께 시내버스 운영회사들의 광고수입을 늘릴 수 있는 전면광고제가 시범실시된다.

이밖에 6월6일부터는 현금요금을 전산으로 파악할 수 있는 요금자동징수기가 시범설치된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서울시내버스의 경영개선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승객수가 많은 러시아워와 승객수가 적은 비러시아워의 극심한 버스 이용수요의 편차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위해 비러시아워의 적정운행규모를 산출하여 잉여차량을 감차고 이를 예비차량으로 전환해 러시아워에 집중투입할 수 있는예비차량제를 실시키로 했다.

예비차량의 운전기사에 대해서는 전일근무제가 아닌 변형근로제(오전 4시간, 오후 4시간근무)가 적용된다.

또 노선별 특성에 따라 승객수가 적은 노선의 경우에는 대형승합차외에 중형승합차도 운행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또 버스회사들의 광고수입을 늘려주기 위해 버스외부에 붙이는 광고물의크기를 늘릴 수 있도록 하고 6월부터 시범운영을 할 방침이다.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