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환경ㆍ여성ㆍ소수자
부산지하철노조 "20~30년 된 노후 차량·시설 교체하라"부산시에 안전인력 충원과 안전대책위원회 구성 요구
부산지하철노조(위원장 이의용)가 올해 들어서만 4차례 전동차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도입된 지 20~30년이 넘는 노후화된 차량·시설이 문제"라며 부산시에 노후 전동차·시설 교체를 촉구했다. 기관사 2인 승무제와 안전사고에 대처할 안전인력 충원도 요구했다.

부산지하철 1호선은 올해 1월부터 최근까지 차량에서 화재가 나거나 고장으로 멈춰 서는 등 4차례에 걸쳐 사고가 발생했다. 노조는 23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와 부산교통공사가 예산타령과 공언만 하는 동안 부산지하철은 세월호에 버금갈 만큼 위험이 극단의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1985년 개통된 지하철 1호선은 노후화가 전국에서 가장 심각하다"며 "낡은 통신망으로 통신장애가 수시로 발생하며 사고 발생시 상황 전파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또 "1호선 전동차를 운행하는 기관사는 1명이며 지하철역에도 직원이 2∼3명밖에 없다"며 "시설을 점검하고 전동차를 정비하는 직원을 계속 줄이고 있어 사고 발생시 초기 대처가 불가능하다"고 우려했다.

노조는 "서병수 부산시장은 선거기간 중 약속했던 대로 전동차 교체와 재해·재난에 대비한 안전 전문인력을 보강해야 한다"며 "부산지하철 참사 예방을 위해 부산시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시·부산교통공사·부산지하철노조·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부산지하철 안전대책위원회' 구성도 요구했다.

현재 부산지하철 1호선에서 운행 중인 전동차는 총 360량이다. 85년 처음 도입된 후 97년을 마지막으로 신차 도입이 중단됐다. 올해 1월 토성역에서 화재사고를 일으킨 전동차는 90년 도입된 이래 24년이나 운행된 노후차량이다. 5월에 범일역에서 화재사고가 난 차량은 85년 도입돼 30년 가까이 운행된 1세대 차량이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22일 노사 단체교섭에서 공사측은 "노후 전동차 대책으로 신차 수준의 리모델링은 물론 신차 도입까지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